[씨앗 파종]씨앗은 바로 심지 않아도 괜찮을까?

조회수 2035

씨앗택 뒷면에 적힌 포장일과 '발아보증기한'을 확인해주세요.
씨앗이 제대로 싹틀 수 있는 확률을 ‘발아율’이라고 합니다. 보통 종묘사에서는 씨앗 포장일을 기준으로 차갑고 어두운 곳에서 밀봉하여 보관 시, 최대 2년까지 약 50-70% 이상의 발아율을 보장합니다(발아율은 품종마다, 종묘사마다 각각 다르답니다). 2년 이후에 씨앗이 썩거나 발아율이 0%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만, 시장에서 유통되기에는 상대적으로 낮은 확률로 떨어지기 때문에 식제품의 ‘유통기한’과 비슷한 개념으로 이해하시면 됩니다. 발아율은 시간이 지날수록 떨어지고, 또 씨앗을 어떤 환경에서 어떻게 보관하시느냐에 따라서도 컨디션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씨앗의 발아와 성장에는 적절한 온도가 매우 중요한 조건입니다.
씨앗택 뒷면에 적힌 발아온도와 기간, 성장온도를 확인해 관리해주세요. 늦가을 이후 기온이 낮아지는 때에는 발아도 어렵고, 식물이 잘 자라지 않을 수 있으니 유의합니다.



seedkeeper studio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5 91-17, 101
02-6949-1334


문의 및 제안 iam@seedkeeper.kr

인스타그램 @seed_keeper


© seedkeeper

씨드키퍼 seedkeeper | 대표 송다혜, 문혜성 | 사업자등록번호 510-27-91908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21-서울마포-0952이용약관 terms개인정보처리방침 priva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