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앗 페어링 Seed Pairing

어린 생명을 키우는 섬세한 돌봄을 시작하기 전
현재의 나 혹은 선물하고 싶은 누군가에게 필요한 씨앗을 찾아보세요.

씨앗 페어링은 씨앗의 형질과 생장 원리를 인간의 삶과 연결해 탐찰하는 씨드키퍼의 스토리텔링 작업입니다.

식물은 싹을 틔워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 다시 씨앗을 만들어내는 전 생애에 걸쳐 주변과 어울리며 계속해서 적응하고 변화합니다. 이것을 우리는 식물의 한살이라고 부릅니다. 이때 생장 단계에 따라 드러나는 특징이 뚜렷하고 주변의 다른 생물들과 상호 작용을 하며 서로 관계를 맺는다는 점은 우리 인간이 살아가는 모습과 무척 닮았습니다. 그들만의 커뮤니티 또한 바쁘고 풍요롭습니다.

씨드키퍼는 거울에 비친 듯 식물과 인간의 비슷한 점들을 속속들이 발견했고, 그 모습을 맞대어 텍스트 기반의 콘텐츠로 정리합니다. 씨앗 페어링은 제품과 워크숍으로 다듬어져 많은 사람들과 공유되고나아가 책과 전시 등 입체적인 형태로 확장될 예정입니다.

어느 날 우연히 눈에 띈 식물의 변화가 마음에 더 크게 내려앉은 날, ‘?’라는 근원적인 질문을 던진 것이 씨앗페어링의 시작이었습니다. 직접 기르고 있는 식물들을 관찰하고 각종 논문과 연구 자료들을 찾아 살펴보면서 생태의 신비로움을 체득하는 순간, 큰 희열과 더불어 식물이라는 존재와 더 가까워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완두는 꼬불거리는 덩굴손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작은 키에 비해 큼지막한 잎이 조금 힘겨워 보일 때 쯤 덩굴손을 주변에 있는 물체에 휘감기 시작합니다. 주변에서 함께 자라고 있는 다른 식물의 줄기, 누군가 꽂아준 단단한 막대, 천장에 매달려 있는 하늘거리는 끈도 완두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줍니다. 완두의 덩굴손은 잎이 변형된 것으로 무언가를 타고 올라가기 보다는 스스로를 지탱하고 자세를 바로잡는 역할을 합니다.

그렇게 지주대를 부여잡은 완두의 덩치가 하루가 다르게 커지는 모습을 보면, 삶은 꼭 혼자 바로 서려 애쓰지 않아도 되는 듯 합니다. 힘들 땐 기대도 된다고 말해주는, 나를 지탱해 줄 한 사람만 곁에 있다면 잘 살아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편으로는 내가 덩굴손을 뻗었을 때 흔쾌히 어깨를 내주었던 사람들이 생각납니다. 땅 위로 몸을 바싹 엎드려야 하는 운명을 피하고, 바람이 이파리 밑으로 통할 수 있었던 다행은 모두 그들 덕분이었으니까요. 언젠간 나도 그들에게 도움이 될 가장 길고 단단한 지주대가 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사람들은 보통 식물을 조용한 존재로 여깁니다.

얼핏 보기에는 오늘과 내일의 차이가 별반 다르지 않은 정적인 생물처럼 보이지만, 사실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그들의 세계는 오히려 역동적이고, 지구상의 어떤 생명체 못지않게 치열합니다. 숙주를 찾아 기생하며 서식지를 침략하고, 번식 경쟁을 피해 전략적으로 꽃을 피우고, 더 먼 곳으로 이동하기 위해 동물들을 도발하여 유인합니다. 고요한 전쟁입니다.

번식과 진화를 위한 식물의 무수한 선택과 그 과정을 통해 살아남은 그들의 본질을 깨닫는 건 우리 삶에 필요한 감각과 중요한 지혜를 얻는 계기가 됩니다. 달맞이꽃처럼 밤에 피어나 경쟁 스트레스에서 나를 지키는 방법, 토마토처럼 주변 식물들과 협업하여 어디서든 환영받는 방법 등 풀리지 않던 고민이 갑자기 단순하고 명쾌해집니다. 모든 일에 정답은 없지만, 나를 위한 선택이 무엇인지 알고 결정하는 일이 한결 쉬워지기도 합니다.

자기만의 때를 알고 번성하는 식물의 모습에서 스스로를 돌보는 태도를 배우고 
그 방법을 구할 수 있습니다. 식물마다 자라날 토양과 기후가 다르듯,
우리 또한 각자의 시간과 삶의 방식이 있음을 인정하게 됩니다.

앞으로는 부서진 벽 사이나 돌틈에 뿌리내린 풀은 잡초가 아니라 고난의 극복이나 불굴의 의지처럼 보일 것입니다. 자연을 인문학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눈을 가진다면 다양한 관점에서 지속가능함의 가치를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자연에 마음 붙이기 과정을 통해 식물과 인간은 지구를 나눠 사용하는 동반자로 함께 살아가고 있음을 받아들이기를 바랍니다. 

씨앗을 심고 싹을 틔워 하나의 생명을 길러내는 것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일입니다. 적어도 두 달 이상의 시간 동안 흙을 살피고, 빛을 따라 방향을 바꿔주고, 바람도 쐬어줘야 합니다. 어디 그뿐일까요, 묵은 잎은 수시로 떼어내고 벌레의 공격으로부터 지켜주는 든든한 보호자가 되어야 하죠. 

어린 생명을 키우는 이 섬세한 돌봄을 시작하기 전
씨앗 페어링을 통해 현재의 나 혹은 선물하고 싶은 누군가에게 필요한 씨앗을 찾아보세요. 
이런 과정을 통해 삶을 사유하고 자연을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식물을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우리가 모두 자기만의 이야기를 갖게 된다는 매력을
더 많은 사람이 느껴보고, 또 다른 사람에게 전할 수 있길 바랍니다.



seedkeeper studio

서울 서대문구 연희로15 83-10, 101
02-6949-1334


문의 및 제안 iam@seedkeeper.kr

인스타그램 @seed_keeper


© seedkeeper

씨드키퍼 seedkeeper | 대표 송다혜, 문혜성 | 사업자등록번호 510-27-91908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2021-서울마포-0952 | 이용약관 terms개인정보처리방침 privacy